AD
제때 요실금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한다면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끼쳐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나아가 대인기피증과 우울증까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전예방과 적절한 필요가 꼭 필요한 질환입니다. 식이요법을 병행하고 평소 요실금을 악화하는 잘못된 생활습관을 개선해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치료 시기가 늦춰지지 않도록 증세가 나타난다면 이른 시일 내에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글=고려대학교안암병원 제공
  • 사진=유토이미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2 07:00:15 수정시간 : 2017/08/02 07:00:15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