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직원 전문교육을 통한 장례·죽음 전문가 배출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재향군인회상조회는 올 하반기 ‘장례지도사’ 국가자격 과정 및 ‘힐다잉 죽음 교육전문가 이론실습과정’을 운영하고 전직원이 성공적으로 이수한 가운데 수료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재향군인회상조회는 장례현장의 전문 인력뿐 아니라 관리직을 비롯한 전 직원의 전문화를 위해 향후 상조회 회원과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올바른 죽음인식’을 위한 다양한 사전·사후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상조회 전 직원은 협성장례지도사교육원을 통해 국가자격과정을 이수한 후, 죽음교육 전문가 과정을 수료하고 죽음교육이 필요한 초·중·고 생명존중교육 현장과 자살예방교육 및 무연고장례 지원 등 다양한 죽음 관련 현장의 자원봉사자로 활약할 예정이다.

배중장 협성대학교 힐다잉센터 교수는 "상실돼 가는 가족 공동체의 의미 및 다양한 공동체의 재구성을 위해 죽음 의례가 변화해야 한다”며 "상조회 및 상조공동체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병주 재향군인회상조회 대표이사는 “철저한 이론교육과 실무교육을 마치고 최종 자격 검증을 통과, ‘장례지도사’ 수료식을 갖게 된 것을 축하한다"며 "앞으로도 ‘힐다잉 죽음교육 전문가 이론실습과정’을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례지도사는 상(喪)을 당한 유족 요청에 따라 장례절차를 주관하는 사람으로 장례상담, 시신관리, 의례지도 및 빈소설치 등 종합적으로 장례의식을 관리하는 인력이다.

정부의 보건정책에 따라 2012년 8월 5일부터 장례지도사 자격증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며 장사등에 관한법률 제29조2의 법령에 의해 장례지도사 국가자격증이 발급되고 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9 19:13:13 수정시간 : 2017/07/20 11:41: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