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는 “주적은 간부”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하헌기 청년대변인을 대변인직에서 해촉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선대위는 내부 논의를 통해 하헌기 대변인을 해촉하기로 결정했다.

선대위는 절차를 거쳐 오는 16일 최종 해촉 조치를 할 예정이다.

하 대변인이 국군의 사기를 저하할 수 있는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판단해 해촉하기로 했다는 게 선대위측의 설명이다.

앞서 전날인 14일 윤석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적은 북한’이라는 글을 올렸다. 하 대변인은 이 글을 자신의 SNS에 공유하며 “주적은 간부”라고 적었다.

해당 게시물에 ‘병사라면 모두가 알만한’, ‘전지적 60만 병사 시점’ 등의 해시태그도 달았다.

이후 논란이 되자 하 대변인은 해당 게시물을 비공개 처리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5 20:25:58 수정시간 : 2022/01/15 20:2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