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 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3일 사퇴했다.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데 따른 파장으로 보인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조 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면서 “이번 주말에 직접 만나서 여러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30일 조 위원장을 영입했다. 민주당은 국방·과학 전문가이자 ‘30대 워킹맘’이라고 소개하며 그에게 상임선대위원장 자리를 맡겼다. 이후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를 비롯한 일부 언론에서는 그의 혼외자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조 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며 사퇴를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송 대표는 “조 위원장의 페이스북 메시지를 보고 걱정이 돼 잠을 설쳤는데 다행히 통화가 됐다"며 "조 위원장은 제발 아이들, 가족에 대한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위원장은 국회의원에 출마하거나 장관 후보자로 임명된 사람이 아니라 97일 동안 이재명 후보를 도와주기 위해 선대위에 참여한 사람”이라면서 “10년 전 이혼한 사실로 가족이나 개인사를 공격할 사안인지 국민들이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조 위원장은 아내로서의 삶, 애들 엄마로서의 삶을 넘어서 조동연 본인의 이름으로 자신의 사회적 삶을 개척하기 위해서 발버둥 쳐왔다”며 “소령으로 승진하고 하버드 케네디스쿨 석사학위를 받고, 끊임없이 공부하면서 홀로서기 위해서 발버둥 쳐온 삶이 너무나 아프고 안타깝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 가족의 신상까지 공개된 데 대한 고발 조치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송 대표는 “장관·국회의원에 출마한 게 아닌 선대위에 참여한 사람이 10년 전 양자 합의에 따라 따로 가정을 이룬 사안”이라면서 “아이 얼굴과 이름까지 밝혀 공격하는 비행위는 언론의 정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언론이 금도를 지키고 헌법에서 보장한 개인의 사생활, 인격권을 짓밟는 행위는 이미 그 자유의 범위를 벗어났다”면서 “사실상 사회적 '명예 살인'의 흉악한 범죄행위임을 명시한다”고 경고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18:35:20 수정시간 : 2021/12/03 18:3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