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4조원서 3조원 늘어난 607조원 규모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여야가 내년도 예산안에 잠정 합의했다. 정부 제출안 604조원에서 3조원가량 늘어난 607조원 규모로, 여야는 예산안 처리 법정기한인 오는 2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예산안과 관련한 협의를 통해 이같이 하기로 했다.

여야는 구체적으로 세입 예산을 4조7000억원 늘리기로 했다. 세출 예산은 정부 제출 범위 내에서 5조6000억원 감액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1 18:02:59 수정시간 : 2021/12/01 18:02: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