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단계적 일상회복인 ‘위드 코로나’가 시행된 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데 대해 “지금 쓸 수 있는 카드는 추가 접종을 강화, 접종 없이 불편하게 하는 것”이라면서 "미접종자나 병상 이동을 거부하는 사람의 경우 치료비 일부를 자부담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공관에서 한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미접종자 치료비 자부담과 관련해 수도권 의료대응체계가 한계치에 다다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자신의 선택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관점에서 고민해볼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위중증환자가 어느 정도 치료를 받고 고비를 넘기면 일반 병실로 가야 하는데 안 간다고 한다. 그러면 ‘지금부터는 치료비를 당신이 부담해야 한다’고 할 수도 있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하면 수도권에서 130∼150개 병상을 더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는 국민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다”며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은 재난에 해당한다는 점에서 책임이 어디까지 있는지는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장 결론을 내기보단 신중한 검토를 거쳐야 한다는 뜻으로 읽힌다.

김 총리는 영업시간 제한이나 사적 모임 인원 제한 강화 등 이른바 ‘긴급 멈춤’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도 “후퇴 카드를 쓰기는 어렵다. 백도는 안 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8:45:58 수정시간 : 2021/11/26 18:4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