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 박선원(왼쪽부터)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제2차장에 천세영 국가정보원 대공수사국장, 기획조정실장에 노은채 국가정보원장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내정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 박선원 국정원 기획조정실장, 제2차장에 천세영 국정원 대공수사국장을 내정했다. 기획조정실장에는 노은채 국정원장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인선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같은 인사를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대북 관련 인사를 전면에 배치해 임기 말 남북 관계 진전을 시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박선원 신임 제1차장은 참여정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 주상하이총영사 등을 거쳐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으로 재직 중인 대북·국제정치 전문가다.

박 수석은 "안보 전략가로서의 식견은 물론 개혁적 마인드와 추진력을 갖추고 있어 대북 현안 해결 및 남북·북미 관계 돌파구 마련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세영 신임 제2차장은 1992년 임용 이후 줄곧 수사업무에 매진해 온 대공수사 전문가로 꼽힌다.

박 수석은 "수사업무 관련 해박한 법률적 지식과 풍부한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진행중인 대공 수사권 이관 업무를 차질없이 수행하고 방첩·대테러 등 제2차장 소관 업무를 훌륭히 이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 신임 실장은 국정원의 과학정보·방첩·감사 분야 및 북한부서장 등을 두루 거쳐 국정원 내부 상황에 정통한 인사다.

박 수석은 "국정원장 비서실장과 외교안보특보를 역임해 국정원 개혁 방향은 물론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가 뛰어나 기획조정실장으로서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는 27일자로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5:27:29 수정시간 : 2021/11/26 15:2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