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방문, 즉석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6일 국민의힘을 향해 “전두환의 후예들”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광주·전남 일정에 앞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한테 온갖 음해를 다 하면서 권력을 가져보겠다는 집단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민정당은 군사반란 세력이 만든 당"이라며 "민주정의당, 정의란 말이 얼마나 좋나. 그런데 가장 민주적이지 않은 사람이 민주를 얘기하고, 가장 정의롭지 않은 사람이 정의를 내세운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을 겨냥해 "그 사람들이 권력을 가져보겠다고 발악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헬기사격 증인이자 계엄군의 총에 맞아 후유증에 시달리던 중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 이광영씨를 언급하며 지난 23일 세상을 떠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씨는 오히려 본인이 죄송하다, 사과한다, 미워하지 않는다면서 갔다. 그런데 전두환은 잘못했다는 말도, 무슨 짓을 했는지 말도 없고,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잘 먹고 잘살다 가버렸다”고 꼬집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4:19:10 수정시간 : 2021/11/26 14:1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