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의 우원식(왼쪽부터)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총괄선대본부장, 박홍근 후보비서실장이 25일 사퇴를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의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총괄선대본부장, 박홍근 후보비서실장이 25일 사퇴를 선언했다.

조 본부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대선후보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사퇴를 선언한 조 본부장은 5선, 우 위원장은 4선, 박 비서실장은 3선의 중진 의원이다. 윤관석 전 사무총장을 비롯한 당내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이 사퇴를 선언한 데 이어 중진들까지 가세하면서 인적 개편을 위한 공간이 넓어지는 모양새다.

조 본부장은 “20대 대선은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명운을 가르는 최대 분수령”이라며 “이 후보는 연일 당 혁신과 선대위 쇄신을 호소하며 국민께 반성과 변화의 행보를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모두가 더 절박하고 절실하게 뛰어야 하며 핵심 참모들은 더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해야 한다”며 “새로운 민주당과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우리가 먼저 선대위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밝혔다.

조 본부장은 “선대위에 더 실력 있고, 참신한 당 안팎의 인사들이 많이 참여해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강을 건너고 나면 배는 강에 두고 가야 한다는 말처럼 직을 떠나 오직 민생, 이재명 정부 창출만 생각하며 일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20:01:18 수정시간 : 2021/11/25 20: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