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는 중범죄"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핵심 당직자 일괄 사퇴와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과거 자기 조카가 저지른 데이트폭력 살인사건을 변호한 데 대해 사과했다.

이 후보는 2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일가 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미 정치인이 된 이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며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러운 기억이고,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어젯밤 양주시에서 최근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했고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면서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데이트폭력은 증가할 뿐만 아니라 더 흉포화하고 있다”며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 방지 조치와 가해행위에 대한 가중처벌은 물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 예방, 피해자 보호, 가중처벌 등 여성 안전을 위한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4 22:21:50 수정시간 : 2021/11/25 01:4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