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 수석대변인 등 주요 당직자들이 24일 일괄 사퇴했다.

윤관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주요 정무직 당직 의원들은 비장한 각오로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일괄 사퇴의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사퇴 의사를 밝힌 의원들은 윤 사무총장을 비롯해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서삼석 수석사무부총장,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민병덕 조직사무부총장 등이다.

윤 총장은 "이재명 대선후보의 지지율도 정체됐다"며 "쇄신이 필요해서 지난 일요일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의 전면 개편을 결의했다. 판단의 폭을 넓히기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당직에서 사퇴하는 게 적절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국민과 지지자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선대위도 쇄신과 전면 개편을 결의하고 실행하고 있다"며 "초심으로 돌아가 통합·단결·원팀 정신으로 쇄신에 앞장서 각자 위치에서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 일각에서는 지지율 정체의 원인으로 꼽히는 송영길 대표의 사퇴도 언급되고 있다.

하지만 윤 사무총장은 "대선을 앞두고 당대표가 당의 모든 당력을 모아 대선 승리를 위해 뛰어야 한다"며 "상임선대위원장 사퇴는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또한 "컨벤션 효과를 갖지 못해 좀 더 혁신할 것을 요구받고 있다"며 "당직 의원이 먼저 대표와 이재명 후보의 판단 폭을 넓히기 위해 초심으로 돌아가 당직 사퇴를 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일괄 사퇴로 당 차원의 추진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원내나 대표비서실 일부는 계속 일을 해야 진행되기 때문에 그 부분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새로운 사람들이 역할을 맡아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면서 "선대위도 쇄신하는 만큼 바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후보는 지난 21일 긴급 의총에서 당 쇄신과 선대위 혁신 권한을 위임받았다. 이 후보는 오는 25일 선대위 쇄신안을 공개, 정무직 당직 의원들의 교체안이 함께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4 17:05:53 수정시간 : 2021/11/24 17:0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