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후보, "부동산 공급 정책 준비 중"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3일 "지금 집값 상승이 거의 막바지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YTN 특별 대담 '이재명 후보에게 듣는다'에 출연해 국민들의 우려를 없앨 수 있는 부동산 공급 정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집값 상승은) 정상 수요 그 다음에 투기 수요 그리고 공포 수요가 있다"며 "원래는 집을 거주하기 위해 사고, 그 다음에는 집값이 오를 것 같으니까 산다. 그 다음은 '나는 집을 못 사는 거 아닐까'하는 공포심에 사는데, 지금 공포 수요가 작동하는 단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 후보는 지금까지 민주당이 공급은 통상 수준으로 해왔는데 수요가 늘어 집값이 올랐다고 밝혔다. 이어 "기미가 보이면 균형을 맞춰야 하는데 수요 억제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고 되짚었다.

그리고 "지금부터는 시장을 따라가서 존중해야 한다"며 "억압하면 안 되고 공급 측면을 정상화한 후에 금융이나 세제 등 제도로 투기 수요는 줄이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신뢰를 확보해주면 공포 수요는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 후보는 "집값의 안정적인 관리는 확신하지만, 지나친 폭락이 오지는 않을까 걱정된다"며 "(집값 변동에는) 진폭이 있는데 이게 너무 커져서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3 20:46:49 수정시간 : 2021/11/23 20:4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