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개인적인 이야기할 것…선대위와 관계 없다"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할지에 대해 "2~3일 사이에 내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 입장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으니까 하는 것이지 특별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입장 발표의 내용에 대해 "내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 거지 선대위와 관계도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사실상 '윤석열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드러내 왔다.

또한 그는 '비서실장으로 유력 거론되던 장제원 의원과 상임선대위원장으로 확정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사퇴하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미 지나간 일이니까 물어보지 말라. 지나간 일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이야기 안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할 말이 없다. 나는 이미 지나간 일에 대해 크게 관심을 갖는 사람이 아니다. 끝나면 잊어버리면 되는거지, 지나간 일에 대해 자꾸 물어보는데 답변해줄 게 없다"고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3 20:24:48 수정시간 : 2021/11/23 20:2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