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인선이 미뤄진 데 대해 "아무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0분경 서울 종로구 김 전 위원장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들은 김 전 위원장에게 윤석열 후보에게 인선 발표를 미루게 한 이유 등의 질문을 했지만 그는 입을 굳게 닫았다.

'3김(金) 체제(김종인·김병준·김한길) 보도 어떻게 봤느냐', '장제원 후보 비서실장 검토는 어떻게 보느냐' 등의 질문에도 김 전 위원장은 묵묵부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를 따로 만날 계획이 있는지 질문에 대해 고개만 절레절레 저었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선대위 합류 의사가 확실히 있냐는 질문에는 살짝 고개를 젓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최고위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제외하고 김병준·이준석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안만 추인을 받았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인선에 대해 윤 후보는 "계속 제가 말씀을 올렸는데 하루 이틀 좀 시간을 더 달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내가 뭘 하루 이틀 고민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이야기한 적도 없다"며 윤 후보의 말을 부정했다.

선대위 합류 가능성이 거론되는 임태희·정태근 전 의원은 이날 김 전 위원장 사무실을 연달아 방문해 김 전 위원장의 '진의' 파악에 나섰다.

임 전 의원은 30분 정도 면담을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은 앞으로 선거까지 과정에 대해 당신이 예상하는 걱정을 좀 하시면서 조금 시간을 갖고 생각해 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를 하면 확장(성) 등 여러 과제가 많은데 그 문제에 대한 여러 고민을 말씀하시더라"며 "(유권자 중에) 판단 유보층이 있는데 그런 측면에 대해 어떻게 더 확장할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하시더라"라고 설명했다.

정태근 전 의원은 "선대위 구성 방향에 대해 지금 그렇게 긍정적으로 보시는 건 아닌 것 같다"며 "금방 합류하시지 않을 거 같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2 20:18:10 수정시간 : 2021/11/22 20:1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