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6주기 추모식에서 추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 검찰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중간 수사 결과 발표를 비판하며 ‘조건 없는 특검’을 촉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긴 시간 동안 무얼 했나 궁금하다”며 “조건을 달지 말고 화천대유의 첫 출발지인 부산저축은행 대출 비리 묵인 사건부터 지금 개발 이익이 어디로 부정하게 사용됐는지에 대한 것까지 조건 없는 특검을 신속히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에 대한 확인할 수 없는 가십성 기삿거리에 해당하는 검찰발 정보들이 마녀사냥 하듯 유토됐다”며 “그럴 시간에 최초의 부산저축은행 비리를 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묵인했었는지 수사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그때 대출 비리를 엄단했더라면 대장동 프로젝트팀은 공중분해 됐을 것”이라면서 “민간개발을 하고자 로비해 정치권과 야합하는 일들도 원천적으로 사라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윤 후보의 부친 집을 화천대유 관련자들이 사준 것도 대출 비리 묵인과 관련 있지 않나 하는 의문이 든다”면서 “50억 클럽의 실체가 드러났는데 그 수사의 진척 소식은 전혀 들려오지 않는다. 소액만 투자한 화천대유 관계자에 수천억을 몰아준 것이야말로 배임 설계인데 수사가 진척됐다는 소리를 듣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부정부패 수사는 자금이 어디로 흘러갔느냐를 집중적으로 수사해야 하는데 그 부분도 납득이 어렵다”면서 “공공 개발을 못 하게 국민의힘 시의원이 권력을 동원해 민간개발을 강요한 것이야말로 배임, 강요, 직권남용 아니냐. 이것은 왜 수사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2 18:25:15 수정시간 : 2021/11/22 18:2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