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통해 대장동 게이트 로비 의혹까지 파헤칠 것"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TV조선 글로벌리더스포럼2021에서 국가 미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은 22일 윤 후보가 검사 시절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사건 수사 당시 대장동과 관련한 보고서를 확보하고도 수사하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해 “물타기를 위한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이같이 밝히며 “기사의 `대장동 부실 대출 보고서`는 회계법인이 부산저축은행이 부실화된 원인을 회계적으로 분석한 보고서에 불과하다. 그 자체로 범죄의 단서가 된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노컷뉴스는 이날 윤 후보가 주임 검사였던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서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사건을 수사할 당시 `대장동 개발 사업` 부실 대출 관련 자료를 확보했음에도 이와 관련한 의혹을 수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수석대변인은 “뇌물 전달 건으로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람의 별건 범죄를 수사했어야 한다는 건 억지이고, 회계법인 보고서만 보고 수사할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면서 “3387명을 조사했는데 그와 관련된 모든 범죄를 규명했어야 한다는 주장은 누구나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은행에서 대출이 부실화됐다고 해서 은행 임직원이 모두 처벌되는 것이 아니다. 더구나 대출의 상대방인 업체 관계자는 배임 범죄에 가담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있어야 처벌할 수 있다”며 “그래서 수원지검도 배임 부분을 기소하지 못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수석대변인은 “기사에 언급된 민주당 인사의 부실수사 의혹 제기도 대장동 게이트 비리 물타기를 위한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며 “지금 검찰의 대장동 수사부터 평가해 보시라”고 말했다.

그는 “법과 원칙에 따른 철저한 수사인가 아니면 권력자의 눈치를 보는 부실 수사인가”라면서 “특검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의 로비 의혹까지 철저히 파헤치지 않는다면 국민의 분노와 심판이 기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2 12:01:00 수정시간 : 2021/11/22 12: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