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참석 대장동 국감 앞두고 대야 공세 수위 강화
  • 발언하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운데).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화천대유'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와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TF' 첫 회의를 잇달아 개최한다.

민주당은 이들 두 개 의혹을 고리로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MBN 방송에 나와 "고발사주 건은 이론의 여지 없이 윤석열 후보의 문제"라며 "대장동 비리의 출발점이 부산 저축은행 비리 사건 때부터인데, 여기도 윤석열 후보가 나온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징계가 정당했다고 판단한 1심 판결에 반발하는 것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법원 판결을 그렇게 함부로 부정해선 안 된다"며 "공식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른바 '대장동 국감'으로 불리는 경기도 국정감사에 앞서 대야 공세를 펴리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17:06:39 수정시간 : 2021/10/17 17:0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