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 내년 3월 보궐선거…민주당 의석수 169석으로
  •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주자인 이낙연 의원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자신의 사직안 가결 이후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의원의 사직안이 1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의원의 사직안은 이날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 209명이 참석한 가운데 찬성 151표, 반대 42표, 기권 16표로 가결됐다. 이재명 후보에게 ‘더블스코어’ 차이로 크게 밀렸던 충청권 경선 이후 사퇴 의사를 밝힌 지 8일 만이다.

그동안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 의원에게 사퇴 의사를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사퇴하겠다고 밝힌 다음 날 의원회관 방을 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의 의사를 존중,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사직안 상정을 요청하기로 뜻을 모았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지도부가 많은 고민이 있었지만 대선 경선에 임하는 이낙연 후보의 결연한 의지와 충정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의 사직안이 통과되면서 민주당의 의석수는 170석에서 169석으로 줄었다. 이 의원 지역구인 서울 종로구에서는 내년 3월, 대선과 함께 보궐 선거가 치러진다.

이 의원은 본회의 신상 발언에서 “정권 재창출이라는 역사의 책임 앞에 제가 가진 가장 중요한 것을 던지기로 했다”면서 “지역구인 종로구민과 보좌진에게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국무총리로 일하며 국회의사당에서 여야 의원의 질문과 꾸지람에 답변드리는 역할을 맡았다”며 “2년 7개월 13일간의 영광스러운 경험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의사당이 통합과 포용이 아니라 분열과 배제의 언어로 채워지는 현실을 보기도 했다”면서 “그럼에도 의회 민주주의를 향한 믿음을 버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5:11:37 수정시간 : 2021/09/15 15: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