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체조 국가대표 신재환.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신재환 선수를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SNS를 통해 “여서정 선수의 동메달 여운이 그대로인데 남자 체조 신재환 선수가 금메달을 따냈다”라며 “‘비밀병기’, ‘도마 샛별’에서 이제 세계 최고의 자리에 우뚝 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 선수의 도마 연기는 최고난도 기술이었다”라며 “도마 위에서 펼친 4초간의 마법 같은 연기는 결코 이변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매일매일의 땀과 노력이 만든 결과물이기에 더욱 값지며 오늘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낸 신 선수가 장하고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체조의 위상을 세계에 드높인 신 선수와 코치진에게 감사드린다”며 “꼼꼼히 뒷바라지해준 체조협회에도 감사드리며 신 선수의 꿈과 도전을 국민과 함께응원하겠다”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21:49:57 수정시간 : 2021/08/02 21:4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