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2차 추가경정예산에 포함된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상생 국민지원금이 9월 말까지 90% 이상 집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재부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 계란 가격에 이어 채소가격이 상승하는 등 농수산물 가격 오름세 압력이 크다”며 “민생 직결 사안인 만큼 8월 내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해달라”고도 지시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이번 달에는 2022년도 예산안 편성, 2021~2025년 중기재정운용계획 수립, 2·4 대책 신규택지 발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조직개편안 발표,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선안 발표 등도 예정돼 있는 만큼 사전 준비와 부처 협의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홍 부총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확산과 관련해 “지난주 발표된 소비자심리지수(CSI), 제조업 기업경기실사지수(BSI), 경제심리지수(ESI) 지표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 흐름이 주춤하는 변화도 감지된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방역이 최일선 경제 백신인 만큼 방역 제어에 최우선 역점을 두되 피해·위기 극복과 회복 흐름 이어가기에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20:16:11 수정시간 : 2021/08/02 20:3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