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웬디 셔먼(Wendy Sherman) 미 국무부 부장관을 만나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적극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대통령이 오전 11시부터 35분 동안 셔먼 부장관을 접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대통령은 셔먼 부장관의 취임 후 첫 방한을 환영하며 "셔먼 부장관은 국무부 요직을 두루 거치며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에 정통한 베테랑 외교관으로 알고 있다.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셔먼 부장관은 문대통령의 접견에 감사 인사를 하고 “한국에 오랜만에 오니 제2의 고향에 온 느낌”이라면서 “한국은 미국의 본격적인 파트너이자 진정한 글로벌 파트너”라고 전했다.

문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귀환', '외교의 귀환'을 강조했는데, 블링컨 장관과 셔먼 부장관 두 분의 탁월한 외교관으로 짜인 국무부 진용을 보면 '외교관의 귀환'도 추가해야 할 것 같다"며 "한미 동맹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많은 역할과 기여를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월 정상회담 시 한미가 대화와 외교를 통해 양국의 공동 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계속 공조해 나가기로 한 것을 상기하며 "앞으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셔먼 부장관이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셔먼 부장관은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에 대해 조기 호응해 오기를 기대한다"며 "한국과 대북정책 관련 긴밀히 조율된 노력을 함께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 방문 시 중국 측과 대북 정책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하고자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이 밖에도 문대통령과 셔먼 부장관은 지역 및 글로벌 이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셔먼 부장관은 문대통령을 접견한 데 이어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는 한미 정상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남북·북미대화 재개와 한미동맹의 포괄적 강화·발전을 위한 후속 이행방안 등이 논의됐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8:24:11 수정시간 : 2021/07/22 18:24: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