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은 9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당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고 했지만, 김 위원장이 사양했다”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전날 김 위원장에게 이 같은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김 전 위원장이) 사양했지만 저희가 ‘그렇게 모시겠다’고 하고 박수를 쳤다”며 “(상임고문에 임명하는) 정식 절차는 밟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국민의당과 합당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야권재편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도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이번 서울시장 선거 과정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께서 합당하겠다고 약속하지 않았느냐”며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언제 어떤 방법으로 해야 될지에 대한 논의가 가장 먼저 정리돼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4:06:09 수정시간 : 2021/04/09 14:06:0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