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 7명으로 구성…"민심 앞에 토 달지 않겠다"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조사 결과 투명하게 공개"
  •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수렁에서 하루속히 빠져나오겠다”고 밝혔다.

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를 열고 "두려운 마음과 무거운 책임감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총사퇴하며 비대위가 꾸려진 뒤 열린 첫 회의다. 이 자리에는 이학영·김영진·최인호·신현영·오영환 비대위원 등이 함께했다.

도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저희가 졌다.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에 충실히 보답하지 못했다”며 “그 무엇도 그 누구의 탓도 아니다. 모든 책임은 오직 저희에게 있다. 분노와 질책, 이번이 끝이 아닐 수 있음을 잘 안다. 더 꾸짖어 달라”고 말했다.

그는 “마음이 풀리실 때까지 반성하고 성찰하겠다. 소통과 경청은 그 폭을 더 넓혀 나가겠다”며 “변화와 쇄신은 면밀하고 세밀하게 과제를 선정하고 실천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심을 하루라도 빨리 듣고 쇄신하기 위해 7명 중심으로 비대위 신속하게 꾸렸다. 민심 앞에 토 달지 않겠다. 변명도 하지 않겠다”며 “국민과 소통하고 경청하는 데서부터 다시 시작하겠다. 온·오프라인 당의 소통 채널을 모두 가동해 못다 전하신 민심을 듣겠다”고 밝혔다.

  • 도종환(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 위원장은 “말뿐인 반성과 성찰은 공허하다”며 “패배 원인을 신속하고 면밀하게 분석해 선거 백서에 빠짐없이 기록하고, 국민 목소리도 가감 없이 담아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권익위에 의뢰한 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결과가 곧 나온다. 결과를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누구도 예외 없이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것이다. 제 살을 깎는 일이 되겠지만, 감내하겠다. 결단하고 희생해서 우리 사회 전체의 공정과 정의의 초석 세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 위원장은 “저희의 부족함이 국민께 크나큰 분노와 실망을 안겨드렸다, 그 무엇도 그 누구의 탓도 아닌 모든 책임은 오직 저희에게 있다. 더 꾸짖어달라”며 “마음이 풀릴 때까지 반성하고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0:57:05 수정시간 : 2021/04/09 10:57: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