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소신파’로 분류되는 김해영 전 의원은 “당에서 조국 전 장관을 왜 그렇게 지키려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제대로 된 성찰과 혁신을 위해서는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 바로 '조국 사태'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문제, 그리고 부동산 실책”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 전 장관 임명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아지자 전전긍긍하던 지도부와 일부 의원들이 어느 날 '조국 반대'는 '검찰 개혁 반대'이고 이는 '적폐세력'이라는 이상한 프레임을 가지고 나왔다”며 “검찰개혁은 핵심적인 부분이 입법을 통해서 이뤄지는데 검찰개혁을 조국이 아니면 할 수 없다는 것은 참으로 정직하지 못한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조국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이상한 프레임을 갈등을 조장했음에도 이후 당에서 누구 하나 제대로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며 “지금이라도 조 전 장관 사태에서 그러한 분열을 야기한 주된 책임이 있는 사람의 진정성 있는 반성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또한 “추 전 장관의 거친 언행과 막무가내식 장관직 수행을 당에서 제지하지 못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추진하다 윤 전 총장에게 사퇴의 빌미만 주고 말았다”며 “지금 시행되고 있는 검경수사권 조정도 이를 안착시키기 위한 과제가 산적해 있는데, 검수완박을 도대체 무슨 이유로 주장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우리 당이 검찰개혁을 하듯 부동산 문제에 당력을 집중했다면 지금 문제가 이렇게 심각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설령 지지율이나 표에서 일시적으로 타격을 입더라도 일관성 있게 정책을 추진할 때 부동산은 안정화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있는 부산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가 아니더라도 '조국 사태'와 추 전 장관과 윤 전 총장의 충돌, 비례 위성정당 창당, 두 전직 시장의 사퇴 등으로 인해 이미 민주당에 대한 민심이 그로기(혼미) 상태였다”며 “어제의 처참한 패배가 우리 당이 민생과 국민 통합에 제대로 된 성과를 낼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는 좋은 약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09:31:14 수정시간 : 2021/04/09 09:31: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