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가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유지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하루 늘어나, 이제는 700명 선을 위협하고 있다”며 “그토록 피하고자 했던 4차 유행의 파도가 점점 가까워지고, 더 거세지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하되, 방역의 효과를 극대화할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며 “수도권과 부산 지역의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래연습장, 헬스장,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확산 상황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환원하겠다”며 “수도권 이외의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하되, 유행상황에 따라서는 지자체 판단으로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특히 수도권에서는 오랫동안 유행이 진행되며 누적된 숨은 감염원을 찾아내는 일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이에 따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는 분들은 반드시 검사를 받도록 의무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방역의 효과성 측면에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보다 더 중요한 것은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이번 주부터 의무화된 기본방역수칙이 일상 곳곳에서 정착될 때까지 위반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위기상황”이라면서 “나와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다시 한번 멈춰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불필요한 모임과 외출, 여행은 최대한 자제해주시기 바란다”며 “이번 유행은 하반기에 전 국민 대상 백신접종이 시작되기 전에 우리가 꼭 넘어서야 할 마지막 고비”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09:14:54 수정시간 : 2021/04/09 09:14: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