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9일 "직무상 얻은 정보를 이용한 광범위한 투기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뿐이겠느냐"며 서울주택도시공사(SH)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오 후보는 이날 SH가 개발한 강서구 내발산동 마곡지구를 방문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발산지구의 평당 분양가가 600만원이 안 되는데, 박원순 시장이 들어서서 한 마곡지구는 길 하나 건너 있는데 평당 분양가가 1200만원∼2000만원"이라고 지적했다.

오 후보는 "분양가 책정 경위를 비롯해 과거 택지개발사업에 불법적 요소가 없었는지 밝히겠다"며 "시장 취임 직후 즉각적인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종합 대책을 마련해 전수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SNS에서도 "SH는 LH와 똑같은 권한, 직무를 수행한다"며 "당연한 합리적 의심"이라며 당선되면 철저한 감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SH는 최근 마곡지구 아파트 분양 원가 자료를 고의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8:31:00 수정시간 : 2021/03/09 18:31: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