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정세균 국무총리 SNS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유혈진압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 당국은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자국민을 향한 총부리를 당장 거두어달라”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미얀마의 죄 없는 시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피 흘리며 쓰러진 시민들을 보며 삭혀지지 않은 41년 전 광주의 아픈 기억이 되살아난다”며 글을 올렸다.

정 총리는 “불의에 저항하는 용기가,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양심이 죄일 순 없다”라며 “그 어떤 정치적 수사와 강변으로도 정의로움을 봉쇄할 수는 없고 진실을 묻을 순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3년 전 미얀마 방문 당시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을 만났던 것을 회상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한국의 민주주의와 투쟁의 역사를 얘기하는 동안 수치 고문의 온화하지만 성성한 눈빛에서 역경과 고초를 이겨 낸 고 김대중 대통령님이 떠올랐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미얀마 국민의 열망을 성원하고 그 희생과 정의로운 용기에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광주시민이 흘렸던 눈물을 함께 닦아주며 힘을 보탰던 세계인들처럼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기꺼이 동참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6 16:11:50 수정시간 : 2021/03/06 16:11: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