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걸핏하면 남의 당명을 가지고 조롱한다”며 “지도자를 하고 싶다면 진중하게 처신하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소셜미디어에서 “웬만하면 아직 때가 아니다 싶어 참고 넘어 갈려고 했는데”라며 “하도 방자해서 한마디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내가 보기엔 책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 인양 행세 하고 있다”며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눠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이냐”고 비난했다.

홍 의원이 겨냥한 사람은 평소 기본소득론을 주장한 이 지사로 보인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들은 절대 베네스웰라 급행열차는 타지 않을 것”이라며 “그래도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돼, 문대통령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이 의료법 개정안에 반대한 점을 비판하면서 “기득권 편에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이냐”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비판한 바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7 21:59:24 수정시간 : 2021/02/27 21:59: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