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거리두기 체계 개편 관련한 구체적인 시행 시기는 유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유행 예측 및 거리두기 체계 개편 전문가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확진자 발생이 재차 불안정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행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면서도, 현장의 수용성이 높고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역전략 마련을 고심하고 있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 정은옥 건국대 수학과 교수, 손우식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감염병연구팀장, 김동현 한림대 사회의학교실 교수,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과 교수,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등이 민간 전문가로 참여했다.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재확산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면서 “방역 수칙을 위반한 시설 등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22:08:06 수정시간 : 2021/02/23 22:08: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