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21일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정부는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부동산 시장이 일부 세력에 의해서 좌우되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최근 아파트 등 부동산 거래에서 통상적 시세보다 높게 신고한 뒤 다시 취소하는 이른바 ‘신고가 신고 및 취소’ 사례가 잇따라 적발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정 총리는 “실거래가 뒷받침되지 않는 허위신고인 셈”이라며 “실제로 특정 아파트 단지에 동일인이 다수의 신고가를 신고한 후 취소하는 사례가 상당수 관측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국세청, 경찰청 등 관계 당국을 향해 “유기적으로 협력해서 허위신고에 대해서는 절대로 용납되지 않는다는 확실한 기조하에 면밀히 대처해 달라”며 "필요하면 수사 등을 통해 시장을 교란하는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하게 조치해 달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8:02:25 수정시간 : 2021/02/23 18:02: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