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를 둘러싼 잡음이 일단락된 데 대해 “돌아오리라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신 수석이) 당연히 유임되고 계속 민정수석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 수석은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를 두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충돌, 최근 사의를 표명했다. 하지만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 수행 의지를 밝혔다 .

박 의원은 “이번 인사 과정에 어떤 법률을 위반한 것이 없는데 마치 뭔가 불법적이거나 위법적인 부분이 있는 것처럼 계속 언급이 됐던 부분들이 좀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레임덕이라고 얘기하는 언론들도 많더라”며 “그런데 사실 레임덕이라고 하려면 대통령의 영이 안 서야 한다. 그런 상황이 아니다. 레임덕 이야기가 계속 언론에 나오는 게 조금 답답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을 '패싱'한 채 검찰 인사를 발표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청와대에서도 그런 일은 전혀 아니라고 발표했다”라며 “제가 알아본 바로도 (대통령의) 재가 자체는 정상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상 대통령 패싱이라는 건 상상할 수가 없다. 그것은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법에 규정돼 있는 인사 절차에 위배된 게 없었는데 왜, 마치 뭔가 문제가 있는 것처럼 자꾸 보도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09:48:19 수정시간 : 2021/02/23 09:48: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