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경제포럼 주최 '한국 특별회의'서 기조연설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과의 전쟁에서 이길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는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 주최 '한국 특별회의' 기조연설 마무리 발언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을 겪으면서 안타까웠던 것 가운데 하나는 세계가 그동안 발전 시켜 왔던 연대와 협력, 다자주의 속의 분업 협력, 인도주의적 상생의 정신, 신뢰와 통합의 정신 등이 사실은 얼마나 취약하고 깨어지기 쉬운 것인가를 확인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위기가 더 크게 확산하자 각국은 각자도생에 바빴고, 백신도 개도국에 공평하게 공급되어야 한다는 정신이 사라졌다”며 “백신 선진국에서는 자국민 우선을 내세우며 수출을 통제하려는 이기주의적인 움직임도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류가 함께 어려울 때 강대국들이 각자도생의 모습을 보인다면, 국제적 연대와 협력의 정신이 무너지게 될 것”이라면서 “집단 면역도 모든 나라에서 함께 이뤄지지 않고 일부 나라에서만 이뤄진다면 결국 그 효과는 얼마 가지 않고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인류는 준비되어 있지 않은 가운데 코로나19를 맞았기에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다”며 “이제는 연대와 협력, 다자주의와 포용의 정신을 되살려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 경제일반에 대한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기조연설 마무리 발언에 앞서 진행된 질의응답 세션에서는 글로벌 기업 CEO와 국제기구 대표들이 K-방역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이 성공했다면 한국 국민이 연대와 협력의 가치를 믿고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되었기 때문”이라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며 코로나 맵과 마스크 맵 등 창의적 기술을 개발해 방역 모범국을 만든 국민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판 뉴딜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경제 회복이 더 빠르고 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매력적이며 안정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갖춘 한국에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20:03:32 수정시간 : 2021/01/27 20:03: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