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깎는 쇄신하겠다…법·제도적 개선에 최선 다할 것"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5일 박 전 시장이 자신의 비서를 성희롱했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데일리한국DB 사진=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행위가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피해자와 서울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2차 피해 없이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인권위의 권고사항을 이행하겠다”며 “국회에서도 성인지 강화와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법적, 제도적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성인지적 정당 문화를 위해 더 낮은 자세로, 더 책임감을 느끼고 함께 하겠다. 뼈를 깎는 쇄신의 노력으로 공당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게 ‘피해호소인'이란 명칭을 붙여 논란이 됐다. 하지만 전날 인권위는 박 전 시장이 피해자를 성희롱했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7월 조사에 착수한 지 7개월 만에 내린 결론이었다.

인권위 조사 결과 박 전 시장은 늦은 밤 피해자에게 부적절한 메시지와 사진 등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집무실에서 피해자의 손을 만진 것으로 확인됐다. 인권위는 이런 행위가 성적 굴욕감과 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성적 언동으로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다만 서울시 관계자 등이 이를 묵인하거나 방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객관적인 증거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1:28:35 수정시간 : 2021/01/26 11:28: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