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윤석열 검찰총장 일가 의혹 사건과 관련해 “장관으로 임명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적절히 지휘 감독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 자료에서 “구체적 내용은 보고받지 못해 답변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자는 월성 1호기 경제성 부당평가 의혹 사건과 관련해서는 “수사 단서가 있다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함이 원칙”이라면서도 “검찰이 정치적 목적으로 과잉수사를 하고 있다는 비판도 있다”고 했다.

박 후보자는 법무부의 윤 총장 징계 조치와 관련한 물음에는 “아직 검토하지 못했다”면서 “장관으로 임명되면 관련 자료를 토대로 잘 살펴보겠다”고만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3 20:49:53 수정시간 : 2021/01/23 20:49: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