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자신이 제기했던 검찰의 노후현재단 계좌 열람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재단을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서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입증하지 못할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노무현재단을 정치적 대결의 소용돌이에 끌어들였다”며 “노무현재단 후원회원 여러분께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써는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이 확인했다”고 주장했으며 당시 검찰은 “계좌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사과와 함께 앞으로 정치현안에 대한 비평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며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다.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누구와도 책임을 나눌 수 없고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다. 많이 부끄럽다”며 “저는 지난해 4월 정치비평을 그만두었다. 정치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20:37:48 수정시간 : 2021/01/22 20:37: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