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美 민주당처럼…당적 떠나 야권 후보 모두 참여"
국민의힘 "입당않고 경선 참여? 당헌·당규 상 어려워"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야권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경선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오는 4월 치러질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쉽지 않은 문제”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개방형 통합 경선을 하자고 제안하며 “제1야당이 주도권을 갖고 야권승리를 위한 게임메이커가 돼 달라.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야권의 그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자. 기꺼이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단 입당은 거부했다. 다양한 야권 지지층의 요구를 고려하지 않은 일방적인 요구라는 주장이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이 개방형 경선 플랫폼을 관리하는 방안 등을 포함해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 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 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며 “이 논의에서 결정된 어떤 제안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오픈 경선플랫폼에 참여하는 후보는 저뿐만 아니라,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야권의 그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자”며 “모든 후보가 국민 앞에서 실무논의 결과와 경선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비전과 정책 경쟁의 포지티브 선거를 지향하고, 누가 단일후보로 선출되더라도 선출된 단일후보의 당선을 위해 앞장서서 뛰겠다는 대국민 서약을 하자”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것은 완전히 새로운 방식은 아니다. 미국 민주당에서도 이미 실행하고 있다”며 “민주당 당원이 아니라도 모든 후보에게 문호를 개방해, 공화당 후보에 대항하는 필승 후보를 선출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민의힘이 도입한 미국 경선에서의 1 대 1 토론방식도 환영한다"며 "보다 경쟁력 있는 야권의 후보를 선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국민께서도 깊은 관심을 두고 이 과정을 지켜보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분명히 말씀드릴 것은 지금까지 한 번도 저를 위한 단일화를 하자고 말씀드린 적이 없다"며 "만일 제가 선택받지 못하더라도 단일후보의 당선을 돕겠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머릿속에는 오직 단일화를 통한 야권승리, 그리고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놓겠다는 한 가지 목표만 있을 뿐"이라며 "국민의당은 조만간 실무대표를 인선하고 기다리겠다. 국민의힘에서 실무대표를 인선하는 즉시, 곧바로 대화를 시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라톤 회의를 하든 밤샘 협상을 하든, 국민이 바라는 안을 만들 때까지 저는 기다릴 것이고 어떤 이의도 없이 그 결과를 존중하겠다”며 “야권 지지자들이 이탈하지 않는 것이 단일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하며, 일부라도 이탈하면 단일 후보는 되어도 선거에서 패배한다는 것에 모두 동의할 것이다. 아름답고 감동적인 단일화의 성사를 확신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안 대표의 이같은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참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안 대표가 제안했다고 우리가 무조건 수용할 수는 없다"며 "안 대표는 결국 국민의당 후보로 나온다는 것. 우리는 우리 나름의 후보를 확정하고 그다음에 안 대표가 국민의당 후보로 확정이 되면 단일화 논의를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같은 날 오후 국회에서 온택트 정책워크숍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는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당헌·당규에는 우리 당원을 상대로 경선하게 돼 있어 안 대표가 요구하는 게 당헌상으로는 쉽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르면 우리 당 경선에 참여하려면 국민의힘 책임 당원이어야 하고, 입당을 통해 당적을 보유해야 한다”며 “입당하지 않고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우리 당의 당헌·당규를 바꿔야 하는 쉽지 않은 문제"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9 18:23:51 수정시간 : 2021/01/19 18:23: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