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에 가동을 중지한 월성 1호기(오른쪽)가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감사원의 월성 원전1호기 감사에 대해 "정치적 목적의 감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월성 원전에 대한 1차 감사는 국회 상임위원회의 감사 요청 의결이 있어서 이뤄진 것으로, 이번의 감사는 공익감사청구가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감사원이 정치적 목적으로 감사를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1·2차 요구에 따라) 최소한의 범위에서 감사가 이뤄지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도 당시 감사원으로부터 (감사 결과가) 수사기관으로 이첩된 데 따라서 수사가 이뤄진 것”이라면서 “그 이상으로 정치적 목적의 수사가 이뤄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감사원의 독립성, 검찰의 중립성을 위해서 감사원의 감사나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 일절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은 지금까지 철저하게 지키고 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13:36:13 수정시간 : 2021/01/18 13:36: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