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는 18일로 예정됐던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17일 도에 따르면 18일로 예정된 회견을 취소했다. 도는 사정상 회견을 취소했다고 밝히며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은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추후 발표 일정과 방식은 여러 상황을 두고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취소 배경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겹치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 보편지급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내부의 반대 기류를 고려해 추이를 지켜보자는 의도로 풀이된다.

도가 도의회에 보고한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안을 보면 1차 때와 같이 도민 한 사람당 10만원씩 지급하고 1차 때 제외된 외국인도 포함하는 것으로 돼 있다. 도는 지역 화폐와 신용카드 포인트 지급 등의 방식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7 16:06:59 수정시간 : 2021/01/17 16:07: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