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민의힘과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가 미흡하다고 지적한 뒤 함께 협력해 위기를 헤쳐나가기로 했다.

대한의사협회는 15일 오후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등 일행의 방문을 받고 백신문제를 비롯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4시 의협 용산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최대집 의협 회장은 “현재 3차 대유행 중으로 겨울철이 오면 환자가 급증할 것이라는 것은 누구나 예상했던 일인데도 정부는 허둥거렸다”며 방역당국의 잘못된 대처들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아직 우려가 있는 백신을 단기간에 전 국민에게 접종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부작용 발생 시 정부가 충분히 유연하고 포괄적으로 보상함으로써 의료진과 국민을 안심시키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국민의힘 측에 “제1야당으로서 이러한 의료계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시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주신다면 코로나19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정부가 코로나19 대처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12월부터 전 세계 국가들이 백신을 확보해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데, 정부는 실질적으로 언제, 어떻게, 어떤 방식으로 접종시킬지 정확한 설명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정부가 과학적 근거를 갖고 방역대책을 세운 게 아닌 것 같다. 의협이 강력하게 과학적 근거에 기반을 두어 설명해주는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김 위원장은 “의료계의 전문적 조언을 참고하는 것이 현명하며 앞으로도 의사협회가 보다 강력한 목소리로 조언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국민의힘은 협회와 잘 협조해서 어떤 정책이 의료에 있어 중요한지 깊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는 국민의힘 측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이종배 정책위의장, 성일종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송언석 비서실장, 김예령 대변인이 참여했고 의협에서는 최대집 회장, 박홍준 부회장, 방상혁 상근부회장, 김대하 대변인, 최재욱 의협 과학검증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20:53:51 수정시간 : 2021/01/15 20:55: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