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평양 조선중앙통신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북한이 14일 8차 당대회 기념 야간 열병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북한은 신형 추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비롯한 전략·전술무기를 공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15일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월 14일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열병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주석단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가 참석했다.

이날 열병식에서는 김 위원장이 연설하는 대신 김정관 국방상이 연설을 이어갔다.

김 국방상은 “적대세력이 국가 안전을 조금이라도 침해한다면 가장 강력한 공격적인 힘을 선제 동원해 철저히 응징하겠다”고 했다.

이날 열병식에는 신형 SLBM과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을 비롯해 전략·전술무기가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신형 SLBM '북극성-5ㅅ'(추정)은 지난해 10월 10일 열병식에 등장한 '북극성-4ㅅ'보다 탄두부가 길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다탄두 탑재형이거나 사거리 연장형일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최근 열병식에 줄곧 등장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이번에 발행한 조선중앙통신의 100여 장의 사진과 영상에선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를 두고 앞으로의 북미관계를 고려한 수위 조절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외에도 탄두 모양이 뾰족해지고 길이가 길어진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북한은 '핵보유국'이라는 점을 과시했다. 통신은 “첨단무기들이 핵보유국으로서의 우리 국가의 지위, 세계 최강의 군사력을 보유한 우리 군대의 위력을 확증해줬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당대회를 기념해 열병식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11:08:22 수정시간 : 2021/01/15 11:09: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