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펀드에 1000만원씩 투자
"대한민국 미래에 투자한다는 메시지"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펀드로 불리는 ‘필승코리아 펀드’의 수익금을 환매하고, 일부 금액을 더해 ‘한국판 뉴딜 펀드’에 다시 투자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문 대통령이 필승코리아 펀드의 원금은 그대로 두고, 신규 투자를 추가해 한국판 뉴딜 펀드 5개에 가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9년 8월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 소부장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성장성을 갖춘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필승코리아 펀드에 5000만원을 투자했고, 90%대의 이익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필승코리아 펀드의 원금은 유지하되, 수익금에 일부 금액을 보태 5000만원을 한국판 뉴딜 펀드 5곳에 1000만원씩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디지털, 그린, 중소·중견기업과 관련한 종류의 펀드로 △삼성액티브의 '삼성뉴딜코리아펀드' △KB의 'KB코리아뉴딜펀드' △신한BNPP의 '아름다운SRI그린뉴딜1' △미래에셋의 'TIGER BBIG K-뉴딜ETF' △NH아문디의 'HANARO Fn K-뉴딜디지털플러스ETF'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필승코리아 펀드에 대한 수익 환매를 요청했다. 환매 금액이 임금 되는 오는 16일 오전에 한국판 뉴딜 펀드에 가입할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한국판 뉴딜이 국민 삶의 질을 바꿀 것이라고 했다”면서 “이번 결정은 대기업·중소중견기업 협력으로 이뤄낸 성과를 대한민국 미래에 다시 투자한다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7:55:14 수정시간 : 2021/01/13 18:10: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