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영선(왼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오는 4월 치러질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두고 “갈지(之)자 행보를 지속하신 분에게 서울을 맡겨도 되느냐”고 말했다.

박 장관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장관을 계속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는 임명권자가 결정할 사안이지만, 더 품이 큰 민주당으로 국민께 다가가는 방법에 대한 고민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그는 안 대표가 ‘결자해지’를 위해 서울시장 보선에 나선다는 발언을 한 데 대해서도 “정말 옛이야기”라면서 “지금 서울이 필요로 하는 미래비전과는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과정에서 선도국가의 수도인 서울을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 등의 비전이 더 중요하지 않겠느냐”고 꼬집었다.

박 장관은 서울시장 보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여권의 후보중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아직 출마 선언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이날 “선거의 여러 상황 어려워졌다. 그동안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3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준비 작업으로 바빴다”며 “어려운 시기에 더 역할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당의 요청에 저도 숙연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초심으로 돌아가 문재인 정부가 탄생했을 때 국민께서 바라셨던 일을 되돌아보고 소홀했던 점에 대한 국민들의 질책에는 경청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1 10:40:59 수정시간 : 2021/01/11 10:40:5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