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승민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대권 도전 의사를 분명히 했다.

유 전 의원은 28일 유튜브 등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유승민과의 온택트 미팅'에서 "이번 대선이 제 마지막 정치 도전이라 생각하며 배수진을 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은 "내가 대통령이 되면, 부패한 부분에 대해서는 서릿발같이 엄하게 우리 사회가 깨끗해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을 가지고 저러는 이유는 울산시장 선거 부정 사건, 라임·옵티머스 사건,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 사건 등을 덮으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 이야기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롭다'는 말은 '멋있는 거짓말'"이라며 "무능하고 비겁한 정부에 국민의 기대는 산산조각 났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8 20:20:39 수정시간 : 2020/11/28 20:20:3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