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좌파 정권의 입법 독재 전선에 이제 모두가 하나 되어 힘을 모을 때"라며 야권 통합을 주장했다.

28일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밖에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세력도 함께 하고, 이재오 전 장관을 비롯한 보수·우파 시민단체도 함께해야한다"며 "(그리고)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비롯한 강성 우파도 함께 해야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실정을 막을 수 있다"고 썼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모두가 힘을 합치자고 해도 들은 척도 하지 않는 사람들이 추미애 탄핵, 라임·옵티머스 특검, 윤석열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 등을 발의할 때는 사인해달라고 요구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등 현 지도부를 향해서는 "집이 싫어 가출했다 돌아온 사람들이 지나가는 과객을 데려와 안방을 차지했다"며"25년 동안 집밖에 나가지도 않고 부득이하게 잠시 외출했던 나를 심사받고 (복당) 허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핍박하는 것이 정치적 정의에 맞는 것인지 의아스럽다"고 썼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8 15:42:29 수정시간 : 2020/11/28 19:01:5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