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2050 탄소중립이 과연 현실적으로 가능할까? 다분히 정치적 선언 아닐까?”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2050 탄소 중립 범부처 전략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참석자들에게 이처럼 의문을 던졌다.

문 대통령은 “이런 의심이 생길 정도로 2050 탄소중립은 어려운 과제”라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기술개발’에 연구-개발 전략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정부 각 부처는 비상한 각오로 더욱 책임감을 갖고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정부는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2015년에) 제시했으나 이후 실제로는 석탄발전량을 오히려 늘렸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다음 정부에 떠넘겨선 안 된다”면서 “우리 정부에서부터 구체적 실행 계획을 세워서 로드맵을 완성하고, 책임진다는 자세로 임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의 “결정적 관건은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마무리 발언에서만 기술이라는 단어를 10여 차례 쓰면서 기술발전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기술 1~2개만 세계를 선도해도 목표를 이루는데 선두에 설 수 있다”면서 “기술자체가 미래에 굉장한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소재.부품.장비 수출 규제 당시 혼연일체로 이겨내고 오히려 소부장 강국을 목표로 세웠다”면서 “기술발전을 위해 소부장 때와 똑같이 비상한 각오로, 모든 지원을 다해 강력하게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에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통령께서 선제적으로 결단을 하신 2050 탄소중립은 인류 생존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가야하는,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각 부처는 탄소중립 사회의 청사진을 만들고, 가야 할 길이라는 것에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소통하고 누구도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2050 탄소중립이) 먼 미래의 일이란 생각을 절대로 해선 안 된다”면서 “발등에 떨어진 일이라 생각하고, 더욱 단단한 각오와 전략적 사고로 현실을 직시하면서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7 15:14:52 수정시간 : 2020/11/27 15:21: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