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탄소 중립 사회로의 이행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2050 탄소 중립 범부처 전략회의 모두발언에서 “2050년 탄소 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대세”라면서 “범정부 추진체계부터 강력히 구축, 탄소 중립 사회로의 이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범정부 추진체계는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대통령 직속 기관이다. 가칭은 ‘2050 탄소중립위원회’다. 문 대통령은 에너지 전환 정책이 더 큰 힘을 받을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에 에너지 전담 차관을 신설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탄소중립을 위한 과제로 에너지 전환, 산업 혁신, 미래 차 전환, 혁신생태계 구축, 불평등 없는 공정 전환 등을 꼽으며 “과제별 로드맵과 추진 전략을 빠르게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든 경제 영역에서 저탄소화를 추진해 나가겠다. 에너지시스템의 구조적 전환이 그 출발점”이라며 “화석연료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에너지 주공급원을 전환하고, 재생에너지, 수소, 에너지IT 등 3대 에너지 신산업 육성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탄소 구조로 산업을 일대 혁신해 제조 강국의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며 “특별히 미래 차를 탄소 중립 선도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린 경제 선도 벤처·스타트업 육성, 산업별 전환 로드맵을 통한 안정적 산업 재편 및 고용 전환 유도, 신기술 개발 투자 확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재정제도 도입과 중장기적인 세제 및 부담금제도의 개편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장기 저탄소발전전략'을 연내에 유엔에 제출할 계획”이라면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도 2025년 이전에 최대한 빨리 상향해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유럽연합(EU) 탄소 중립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미국의 조 바이든 신정부와 기후변화 정책 공조를 튼튼히 하겠다”며 “다음 정부로 미루지 않고 우리 정부 임기 안에 탄소 중립으로 나아가는 확실한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7 12:25:27 수정시간 : 2020/11/27 12:25: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