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징계 청구와 관련해 비난 수위를 높였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각각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참 나라 꼴이 우습게 보이는 상황”이라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역할이란 게 과연 어떤 것인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헌정사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선출된 권력이 자기의 권력에 대해 절제를 하지 못해 기본적인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이라면서 “그 정도의 상황을 갖고 직무 정지를 할 거라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해임 권한도 갖고 있는데 어찌 이런 사태를 낳게 했느냐”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추 장관을 마오쩌뚱의 부인 강청(장칭·江淸)에 빗대며 “추 장관의 최근 행동을 볼 것 같으면 마치 중국 문화혁명 당시 강청의 면상이 떠오른다”며 “과연 저 같은 행위를 함으로써 뭘 추구하려는지 잘 납득되지 않는다”고 꼬집기도 했다.

강청은 1966년 공산당 개혁파에 대한 대숙청 사건인 문화대혁명 당시 홍위병을 지휘했다. 그는 마오쩌둥이 사망한 뒤 사형선고를 받았으나 감형됐다. 하지만 1991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서구권에서는 마오쩌둥의 부인이란 뜻에서 ‘마담 마오’로 불렸다.

김 위원장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이 사태를 이성적 판단으로 풀려고 애써야지, 사태를 더욱더 악화시키는 역할은 삼가 달라”면서 “우리나라 의정 사상 다수의 힘을 믿고 기본적 민주주의 절차를 무시한 정권들이 어떤 말로를 가져왔는지 잘 기억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정책, 현장이 목소리를 듣다'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추 장관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국조)를 제안했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윤 총장에 대한 국회 국조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따른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주장에 대해 “방귀 뀐 X이 성낸다”며 “조폭들이 마치 백주대낮에 무고한 시민을 집단폭행하는 장면이 겹쳐 지나간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은 추 장관의 권한 남용·월권·위헌성이 충분한 사건이다. 추 장관에 대한 국조가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17:38:24 수정시간 : 2020/11/25 17:42: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