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사람 중심의 인공지능 기술을 실현하는 여러분들이 진정한 개척자”라며 국내 기업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한국판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업계에서 네이버, 네이버랩스, KT,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삼성전자, SKT, LG유플러스, 알체라, 테스트웍스 등의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인공지능 기본구상’과 ‘인공지능 국가전략’을 마련하며 기초역량을 다져왔다”면서 “이제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인 디지털 뉴딜로 인공지능 분야의 경쟁력을 빠르게 높여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사람 중심의 사회를 지향하며 행정, 교육, 산업, 보건·의료, 교통·물류 등 사회 전 분야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겠다”며 △인공지능 ‘기술 혁신’ 속도 △‘인재 양성’으로 첨단 인공지능 역량 △튼튼한 ‘데이터 활용’ 인프라 구축 △경제적 가치와 함께 사람 중심 가치의 중요성 생각하며 미래 설계 등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마련할 ‘국가 인공지능 윤리기준’은 인공지능의 윤리를 세우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기술 오용, 데이터 편향성, 개인정보 침해 등의 역기능을 최소화하고, 사라지는 일자리로 인해 인간의 존엄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사회 안전망을 두텁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인공지능 오작동 등으로 사고가 발생한 경우의 책임 문제 등 인공지능의 행위를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만들어내고, 사람 중심의 인공지능 질서를 만들기 위해 국제사회와도 협력하겠다”면서 “기업과 전문가들께서도 사람 중심의 인공지능을 위해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2029년까지 인공지능 반도체에 1조원을 투자해 제2의 D램 반도체 신화를 재현하겠다는 포부다. 인공지능 관련 인력도 10만 명 규모로 확대해 양성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16:37:35 수정시간 : 2020/11/25 16:37: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