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감찰과 관련해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향을 당에서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가장 충격적인 것은 판사 사찰”이라면서 “주요 사건 전담 판사의 성향과 사적 정보 등을 수집하고 그것을 유포하는 데에 대검찰청이 중심적 역할을 했다고 한다. 그것은 조직적 사찰의 의심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윤 총장이 ‘위법하고 부당한 처분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아직 문제의 심각성을 검찰이 아직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냈다”며 “그런 시대착오적이고 위험천만한 일이 검찰 내부에 여전히 남아 있는지 진상을 규명해 뿌리를 뽑아야 한다. 그에 필요한 일을 우리 당도 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향후 절차를 엄정하고 신속하게 진행해주길 바란다”며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신속히 진상조사로 밝히고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윤 총장은 검찰 미래를 위해서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공직자로서 거취를 결정하라고 요구하는 등 사실상 윤 총장에게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15:11:44 수정시간 : 2020/11/25 15:11: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