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3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공수처법 해법' 논의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주먹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추천위원회를 재가동하기로 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의장이 추천위를 다시 한번 소집해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을 논의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나는 동의했다”고 전했다.

다만 오는 25일 공수처법 개정안 심사는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법 취지대로 야당도 흔쾌히 동의할 수 있는 후보가 나올 때까지 추천위원회를 계속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고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7:30:21 수정시간 : 2020/11/23 17:30: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